미디어

[DUGOUT Voice]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 DUGOUTV

dugout*** (dugout***)
2022.04.29 12:16
  • 조회 217
  • 하이파이브 0

KBO리그에서 스트라이크 존은 언제나 뜨거운 감자였다존의 범위에 대한 논쟁이 끊이질 않았고경기 도중 선수와 심판 간의 신경전이 오가곤 했다심판진에 대한 팬들의 지속적인 불신과 불만이 제기되는 건 거의 일상이었다이에 KBO는 2022년을 맞아 대대적인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를 선언했다야구 규정과는 명백한 차이를 보이는 현재의 존을 수정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워낙 파격적인 변화를 예고한 만큼그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점쳐졌다새로운 존은 리그에 어떠한 현상을 가져오고 있을까개막으로부터 2주가량이 지난 시점에서 정리해봤다. (4월 18일 작성)

 

에디터 김민규 사진 SSG 랜더스

 

#변화를 결심하기까지

 

KBO가 변화를 선언한 근본적인 이유는 리그의 스트라이크 존이 기형적으로 좁다는 데에 있었다. 2016년 이후로 스트라이크 존의 범위는 계속 줄어들었고경기당 평균 볼넷 개수는 3.78개에서 4.19개로 증가했다볼넷을 남발하는 경기가 늘어나자 자연스레 경기력의 질이 하락했고평균 경기 시간이 길어지는 연쇄작용으로 이어졌다최대한 경기 시간을 단축하려 하는 KBO로서는 만족스럽지 못한 현상이었다.

 

더하여 국가대표팀의 부진에도 좁은 스트라이크 존의 영향이 컸다는 해석이 제기됐다타 리그에 비해 좁은 존에 익숙해진 타자들이 국제대회에서의 넓은 존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이다대표팀이 부진을 거듭하며 지난해 도쿄 올림픽 노메달이라는 충격적인 성적까지 기록하자스트라이크 존 문제는 더는 간과할 수 없는 사안이 됐다국제대회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보다 정상적인 범위의 존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끝내 KBO가 결단을 내렸다. '유니폼 어깨 윗부분과 바지 윗부분 중간의 수평선을 상한선으로 하고무릎 아랫부분을 하한선으로 하는 홈 베이스 상공을 말하며스트라이크 존은 공을 치려는 타자의 자세(발 너비)에 따라 결정된다'라고 명시한 야구 규정에 근거해 존을 대폭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허운 KBO 심판위원장은 단순히 존을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정상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또한 새로운 존을 적용할 경우최근 몇 년간 볼로 선언된 높은 코스와 바깥쪽 코스의 공들이 스트라이크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을 얻고자 했는가

 

허 위원장이 이번 변화를 통해 기대하는 바는 명확하다존의 확대를 통한 볼넷 감소와 선수들의 공격적인 투구 및 타격을 유도하는 것그로 인해 자연스럽게 경기 시간을 단축하는 것이다또한 이러한 과정을 통해 궁극적으로 야구에 대한 팬들의 흥미를 높임으로써현재 야구계가 처한 위기를 극복할 계기를 만드는 것이다.

 

바뀐 존은 곧바로 연습경기와 시범경기부터 적용됐고현장에서도 존이 확실히 넓어졌다는 걸 확인하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예상대로 투수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데 반해 타자들은 확대된 존에 연신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불과 작년까지 볼로 인정받던 코스의 공들이 스트라이크로 선언되자 투수들은 더욱 자신감 있게 공을 던졌고타자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전보다 적극적인 타격을 가져갈 수밖에 없었다.

 

한편 짧은 시간에 파격적인 변화를 추구한 탓에존 자체에 대한 혼란이 생길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특히 SSG 랜더스 추신수는 이렇게나 큰 변화를 단시간에 적용한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심판들도 어려움이 많을 것이고선수들과의 마찰도 분명히 생길 거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역시 코치진이나 선수뿐만 아니라 볼을 판정하는 심판들조차 헷갈릴 수 있다고 말하며적지 않은 혼란이 발생할 것에 대한 우려를 내비쳤다.

 

#찾아온 투신타저(投神打低)의 시대

 

개막 후 2주가 지난 시점에서새로운 스트라이크 존은 눈에 띄는 변화를 초래했다가장 두드러지는 건 바로 경기 시간이다. 4월 18일 기준 리그 평균 경기 시간(연장 포함)은 3시간 9분으로이는 작년의 3시간 14분보다 무려 5분이나 줄어든 수치다작년 후반기에 연장전이 폐지됐던 걸 감안하면 더욱 의미 있는 감소세다또한 3시간 9분이라는 수치는 2004년 3시간 8분 이후 18년 만의 최저치다선수들의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플레이로 인해 경기가 짧고 긴박하게 변한 것이다.

 

경기 시간만큼이나 주목할 만한 변화가 있으니바로 역대급 투고타저’ 현상이다작년과 비교해보면 개막 후 2주 동안의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4.353.32)과 9이닝당 볼넷 비율(11.0%8.1%)이 명백하게 감소했고삼진 비율(18.8%19.6%)은 향상됐다특히 평균자책점은 역대 41개 시즌 중 전체 5위에 해당할 만큼 낮은 수치로, 21세기 들어 가장 심한 투고타저 시즌이었던 2006년의 3.59(역대 8)와 비교해봐도 확연히 낮다.

 

반면 타격기록은 역대 최저치를 찍는 중이다현재까지 리그 전체 OPS는 0.645, 41개 시즌 중에서 압도적인 최하위에 해당한다역대 1위 투고타저 시즌이었던 1993년의 OPS가 0.668이었다는 걸 고려하면 엄청난 수치임을 알 수 있다실제로 규정타석을 채운 67명의 타자 중 무려 15명이 1할대 타율에 머물러 있으며그 위에 또 다른 15명이 0.250 이하의 낮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일각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투고타저를 넘어 투신타저라고 표현하기도 할 만큼 확대된 존이 리그 전체에 가져온 파장은 실로 엄청나다.